기사제목 작년보다 더 심한 흉년맞은 인니…쌀 500만t 부족·가격은 급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작년보다 더 심한 흉년맞은 인니…쌀 500만t 부족·가격은 급등

기사입력 2024.06.12 16: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난해 가뭄으로 파종 시기 늦어져…캄보디아 쌀 생산업체 인수 검토


올해 인도네시아가 지난해보다 더 극심한 흉년을 겪으면서 쌀 생산량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12일 자카르타포스트 등에 따르면 아리프 프라세토 아디 인도네시아 국가식량청 청장은 지난 10일 의회에 출석해 올해 1∼7월 예상 쌀 생산량이 1천864만t에 불과하다며 전년 동기 대비 247만t 감소한 수치라고 말했다.


아리프 청장은 "이제 건기에 접어들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몇 달 동안은 쌀 생산량이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500만t의 쌀을 수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에도 쌀 350만t을 수입해 25년 만에 가장 많은 쌀 수입량을 기록했고, 필리핀에 이어 세계 2위 쌀 수입국에 올랐다.


인도네시아 국가물류청 바유 크리스나무르티 청장은 올해 배정된 쌀 수입 쿼터가 총 360만t이고 이 중 이미 200만t을 수입했다며 추가 쿼터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도 캄보디아 쌀 생산업체 인수를 검토하는 등 쌀 수급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이처럼 쌀 생산량이 줄어든 것은 지난해 엘니뇨 가뭄 여파가 지금까지 이어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극심한 가뭄으로 파종이 늦어지면서 쌀 생산 주기가 그만큼 뒤로 밀려 올해 쌀 생산이 감소한 것이다.


여기에 많은 쌀 농가가 쌀 대신 물이 적게 드는 다른 작물을 대거 심으면서 쌀 생산 면적 자체도 줄어든 상황이다.


쌀 생산량이 줄면서 쌀 가격도 치솟았다.


지난달 인도네시아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연 2.84%에 그쳤지만, 쌀 가격은 1년 전보다 11.75% 오르며 물가상승률을 가장 많이 끌어올렸다.


아리프 청장은 정부 쌀 비축량을 대거 반출하고 저소득층 가정에 직접 쌀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쌀값 안정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