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PK 실점+퇴장'…신태용호 인도네시아, 이라크에 0-2 패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PK 실점+퇴장'…신태용호 인도네시아, 이라크에 0-2 패배

기사입력 2024.06.06 23: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이라크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퇴장 악재' 속에 패배를 맛봤다.

 

인도네시아는 6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5차전 홈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지난 3월 일찌감치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이라크(승점 15)는 2차 예선에서 5전 전승을 이어간 가운데 인도네시아(승점 7)는 이날 패배로 3차 예선 진출을 확정 짓지 못했다.

 

다만 인도네시아는 곧바로 이어지는 3위 '김상식호' 베트남(승점 3)과 4위 필리핀(승점 1)의 5차전에서 베트남이 패하면 최종전 결과에 상관 없이 3차 예선에 진출할 수 있다.

 

전반은 팽팽하게 펼쳐졌다.

 

전반 16분 이라크의 이브라힘 바예시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헤더로 먼저 골그물을 흔들었지만, 수비수를 밀쳤다는 판정이 내려지면서 골이 취소됐다.

 

반격에 나선 인도네시아는 전반 20분 라파엘 스트루익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슈팅을 때린 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이라크는 후반 9분 만에 득점에 성공했다.

 

이라크의 알리 자심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인도네시아 수비수 저스틴 허브너의 손에 맞으면서 페널티골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이라크의 아이멘 후세인이 골맛을 봤다.

 

실점한 인도네시아는 후반 14분 역습을 막던 수비수 조르디 아마트가 상대 선수 발을 걸어 넘어뜨린 뒤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빠졌다.

 

공세의 수위를 높인 이라크는 후반 27분 상대 골키퍼 반칙으로 따낸 두 번째 페널티킥을 실축했고, 인도네시아는 동점골 사냥에 집중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는 후반 43분 수비수의 백패스를 받은 골키퍼가 이라크 공격수의 압박에 볼을 빼앗기는 실수가 나왔고, 이라크의 알리 자심에게 추가 실점하며 무너지고 말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