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지구촌 틱톡제재 릴레이…안보·반중·신성모독 등 이유 갖가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지구촌 틱톡제재 릴레이…안보·반중·신성모독 등 이유 갖가지

기사입력 2023.03.24 10: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국·캐나다·유럽 "정보 새나간다" 정부 업무폰 단속

인도·대만 '중국 싫다'…인니 '음란하다'·아프간 '젊은세대 타락'

 

세계적 인기를 구가하는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 대한 제재와 견제가 속출하고 있다.

 

중국과 디지털 산업을 두고 경쟁하는 미국이 국가안보 우려를 들어 세몰이하는 가운데 다양한 제재 사유가 제시되고 있다.

 

미국 연방 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는 23일(현지시간) 추 쇼우즈 틱톡 최고경영자(CEO)를 불러놓고 틱톡이 사용자의 정보를 수집해 중국으로 보내고 친 중국 선전을 전파한다는 우려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중국 바이트댄스의 자회사인 틱톡은 짧은 동영상 숏폼(short form)을 공유하는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주로 청소년 등 젊은 세대에서 유행하고 있다.

미국 정치권에서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틱톡을 금지하는 방안이 힘을 얻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하던 2020년에는 미국에서 틱톡을 새로 내려받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이 추진됐었지만, 언론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판단한 법원에 의해 저지된 바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정부도 틱톡 사용을 꺼리는 것은 마찬가지다. 지난달 백악관은 연방정부 전 기관에 30일 내 정부에서 발급한 휴대전화에서 틱톡을 삭제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미국뿐만이 아니다.

 

북미와 유럽은 물론 아시아 지역 국가도 틱톡을 이미 금지했거나 차단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캐나다도 지난달 미국을 이어 보안 위험이 크다는 이유로 정부에 등록된 모든 기기에서 틱톡을 금지했다.

 

인도는 2020년 틱톡을 처음 금지했고, 2021년 1월에는 틱톡뿐 아니라 메시지 앱 위챗 등 중국 앱 50여개를 영구적으로 퇴출했다.

 

인도 정부는 보안 문제 때문에 이같이 조처했다고 설명했지만 여기에는 반중국 감정이 대거 반영됐다는 관측이 일반적이다.

 

중국과의 국경 분쟁지에서 일어난 군사 충돌로 자국군 20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이 결정적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대만해협을 둘러싸고 중국과 대치하는 대만은 지난해 12월 공공 부문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고, 이를 민간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유럽의회는 지난달 업무용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고, 벨기에, 덴마크 등 EU 개별 회원국 정부들도 틱톡 사용 금지 대열에 합류했다.

 

영국 정부도 "민감한 정부 정보에 대한 보안이 우선"이라며 업무용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호주와 뉴질랜드도 국방부 등 부처 직원들에게 틱톡 사용을 금지하도록 했다.

 

부적절한 동영상 전파를 우려해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국가들도 있다.

 

인도네시아는 2018년 음란물, 부적절한 콘텐츠, 신성모독 우려로 틱톡을 일시적으로 금지했다가 틱톡이 일부 콘텐츠에 대한 검열을 허용하면서 금지령을 해제했다.

 

파키스탄도 부적절한 콘텐츠 유통이 우려된다며 여러 차례 틱톡을 일시 금지했다.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정부도 2021년 젊은 세대 선도를 위해 틱톡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각국의 틱톡 금지 조치가 실효성을 거두기 어렵다는 비판도 나온다.

 

가상사설망(VPN)을 이용하거나 지역 설정을 바꾸는 등 계속 틱톡을 이용하는 방법이 있기 때문이다.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틱톡 금지에 반대하는 이용자들의 저항도 만만치 않다.

 

틱톡 측은 보안 위협 문제를 전면적으로 부인하고 있다.

 

추 CEO는 이날 청문회에서 "우리는 중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콘텐츠를 홍보하거나 삭제하지 않는다"며 "바이트댄스는 중국 혹은 다른 어떤 나라의 기관원이 아니다"라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