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산림·환경 분야 한국유학 관련 온라인 설명회 열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산림·환경 분야 한국유학 관련 온라인 설명회 열려

기사입력 2021.09.09 23: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인니 산림협력센터 개소 10주년 기념 세미나 

산림(山林)·환경 분야 한국유학에 관한 정보와 경험 공유 

 

9일 유학설명회2.jpg
‘Kuy Studi di Korea (한국에서 공부합시다)’ 웨비나 화면 갈무리 [한인니산림협력센터 제공]

 

 한-인니 산림협력센터(센터장 이성길)가 개소 10주년 기념을 기념해 한국 유학에 관심있는 인도네시아의 산림·환경 분야 학생, 공무원, 일반인 등을 위하여 유학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지난 9월 9일 자카르타 시간 오후 1시 30분부터 5시까지 개최된 ‘Kuy Studi di Korea (한국에서 공부합시다)’ 웨비나에 200여 명이 접속하여 한국 유학에 대한 인도네시아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을 알 수 있었다.

 

 이날 웨비나는 주인니한국대사관 이준산 참사관의 환영사와 인니 환경산림부 마리아나 루비스 인력개발센터장의 축사로 시작됐다. 

 

 이어 국민대 이창배 교수는 ‘한국대학 산림과학 및 기술분야 동향과 발전’이라는 주제 발표를 하고, 한국 산림분야 장학금의 전망과 이점, 구체적인 유학 기회에 대한 정보를 전달했다.  

 

 또한 한국 유학을 마치고 현재 인니 환경산림부에서 근무하는 장학생들이 한국 유학 경험담을 공유했고, 현재 한국에 유학하고 있는 인니 학생들이 팬데믹 상황에서 보내고 있는 한국 유학생활에 관한 생생한 이야기도 전했다. 

 

 특히 인니 환경산림부 공무원 신분으로 영남대에서 석사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중 누르 시암시 씨는 한국 유학 중 외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우리나라 숲해설가 자격증을 취득했다며, 인도네시아에 우리나라의 치유림, 숲해설가 제도 등을 도입하기 위하여 한-인니 산림협력센터와 협력하고 있다고 귀국 후 활동을 소개했다.

 

 이성길 센터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앞으로 보다 많은 인도네시아 인재들이 한국에서 공부하여 앞으로 양국 산림분야를 굳게 이어주는 다리가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한국 유학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다양한 질문으로 인해 예정된 두 시간을 훌쩍 넘겨 세 시간 반 동안 진행된 본 웨비나는 K-pop, K-drama 등 인도네시아를 휩쓸고 있는 한류로 인하여 높아진 한국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한-인니 산림협력센터는 우리나라 산림청과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 간 합의로 설치된 정부간 기구로 2011년 7월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환경산림부 청사 내에 개소하여 양국간 산림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공동 산림 프로젝트를 개발·이행하며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 임업기업의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한-인니 산림협력센터에 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www.kifcjakart.org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데일리인도네시아]

 

 

9일 유학설명회1.jpg
‘Kuy Studi di Korea (한국에서 공부합시다)’ 웨비나 포스터 [한인니산림협력센터 제공]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