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인니 외교·국방 고위관리회의…KF-21사업 결실 협력키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인니 외교·국방 고위관리회의…KF-21사업 결실 협력키로

기사입력 2021.08.25 13: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투기협력.jpg
한-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회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21년 6월 25일 동남아 순방 당시 레트로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장관과 자카르타에서 회담하고 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코로나 이후 경제회복 및 남중국해 등 역내 안정 위한 공조 논의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외교·국방 국장급이 24일 화상으로 개최한 2+2 고위관리회의에서 양국 관계와 국방·안보 협력, 지역 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측은 지난 4월 양국 국방장관 회담 이후 인니 측이 기술진을 재파견하는 등 한국형 전투기 KF-21/IF-X 공동개발사업 재개를 결정한 것을 평가하고, 좋은 결실을 보도록 더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또 사이버, 해양, 테러 등 비전통적 안보 문제 협력을 심화하기로 했으며, 한국 측은 오는 9월 서울안보대화와 12월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에 인니 측 고위급 참석을 당부했다.


양측은 한국의 방역 물품 지원, 양국 기업 간 백신·치료제 개발 협력에 주목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회복 가속을 위한 경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인도네시아가 속한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의 인도·태평양에 대한 관점의 연계를 모색하기로 했다.


인도·태평양 지역 역학 변화에 대한 대응, 남중국해 문제, 한반도, 미얀마, 아프가니스탄 등 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


지난 6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의 인니 방문 시 개최를 합의한 이번 1차 회의에는 박재경 외교부 아세안국장과 김상진 국방부 국제정책관, 압둘 카디르 자일라니 인니 외교부 아태·아프리카 총국장과 로돈 페드라손 국방부 전략총국장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