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국 "코로나·인권 문제에 아세안과 공감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국 "코로나·인권 문제에 아세안과 공감대"

기사입력 2021.08.08 16: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코로나19 기원조사 정치쟁점화 반대

신장·홍콩 인권문제 제기는 내정간섭

중국, ARF·아세안+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평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조사의 정치화와 인권을 내세운 내정간섭에 반대하기로 아세안 국가들과 공감대를 이뤘다며 미국과의 갈등 속에서 우군 확보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중국은 코로나19의 '우한 실험실 유출설'을 일축하며 미국이 코로나19 기원 문제를 정치화한다고 비판하는 한편 신장(新疆)과 홍콩의 인권 문제 지적에는 '내정간섭'이라고 맞서고 있다.


8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홈페이지를 통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3∼6일 화상으로 참석한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의 등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가 중국과 아세안의 신뢰·협력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화 대변인은 먼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방역 문제는 이번 회의의 가장 큰 주제였다며 각국 외교장관이 백신 협력 강화와 면역장벽 구축을 통한 국민의 건강과 안전 도모에 뜻을 같이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많은 국가가 코로나19 기원 조사는 과학의 문제로 과학적인 태도를 견지하고 정치적 조작에 반대한다는 중국 측 입장에 호응했다"며 "회의를 통해 감염병 퇴치, 백신 협력, 과학적인 코로나19 기원 조사에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또 아세안 국가들이 인권 문제를 앞세워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는 중국의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일본 등이 인권 문제를 핑계로 중국을 모독하는 것은 서구의 오만을 드러내는 것'이라는 왕이 부장의 발언을 소개한 뒤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중국의 입장을 지지했다"며 "여러 나라의 외교장관들은 내정간섭이 다른 나라의 주권을 해치며 대립을 격화시킨다고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외교장관들은 특히 인권 문제를 이용해 증오를 만드는 것을 경계하고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대변인은 덧붙였다.


아울러 영유권 분쟁지역인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도 아세안 국가들이 중국과 우호적인 협상을 통해 이견을 통제하기로 했다며 미국의 개입을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화 대변인은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는 적극적인 분위기 속에서 상호 신뢰와 협력을 증진하는 계기가 됐다"며 "중국은 아세안과의 대화 30주년을 계기로 더 높은 수준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만들어 지역의 안정적인 발전과 번영을 촉진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