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 무제/홍윤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 무제/홍윤경

인문창작클럽 연재
기사입력 2020.08.26 03: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무제

                        홍윤경 (Pleats kora Indonesia 대표)

이상하게 그런 날이 있다
하늘이 너무 쨍하게 푸른날
아무런 이유없이
가슴이 쿵하고 내려 앉는 날

이런 날은 왠종일 미열이 있는 것 처럼
심장도 종일 미열로 꿈틀거린다
이런 날에는 뭘해도 초조하다
음악을 듣고 있어도 금방 음률을 놓치게 되고
책을 읽고 있어도 같은 줄에서
맴돌고 만다.

왜 이러는 걸까?
내가 알지 못하는 사이
내게 뭔가 왔다 간 것일까?

햇볕은 찬란하고
나뭇잎들은 건강하게 푸른데
무정하리만치 쨍하게 푸른 하늘을
올려다 보며
조용히 기도하게 되는 날

내가 모르는 어떤 곳에서
불어온 바람에게 물어본다.

너는 아니?
내 심장이 왜 종일 잔기침을 하는지.......



인작 칼럼 홍윤경 하늘.jpg
 
인작 칼럼 홍윤경 커피 한 잔.jpg
 

시작노트 : 팬더믹 코비드 19로 준봉쇄 조치가 내려지고 사업장의 문을 닫았다. 직원 중 한 명이 의심증상을 보여 접촉자가 된 상황에서 나는 자가격리란 이름으로 14일 집안에만 갇혀지냈다. 그 때 테라스에 자주 나가 앉아있었다. 할 게 아무것도 없는 듯 여겨질 때마다 커피 한 잔을 들고 햇볕을 쪼였다. 그리고 그 커피 잔에 비치는 하늘을 마셨다. 처음 코로나 상황이 발생했을 땐 나와 내 주변만 안전하기를 기도했고 6개월 이상 코로나 상황이 길어지며 이제서야 기도의 지경도 넓어졌다. 지금 지구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그들의 상황과 환경과 형편이 괜찮아지길 견뎌지길 기도한다. 빨리 이 상황이 끝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왁작지껄 웃으며 일상을 나누고 싶다.


* 이 글은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함께 실립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