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 에세이] “사람이 책이다” /조연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 에세이] “사람이 책이다” /조연숙

기사입력 2020.02.21 12: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jpg▲ 인도네시아신발협회 임원들과 한인100년사 편찬팀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02.21 [사진: 데일리인도네시아]
 

글: 조연숙 데일리인도네시아 편집국장 / '인도네시아 한인100년사' 편찬위원

“사람이 책이다.” <인도네시아 한인100년사>(가제, 이하 한인사)를 취재하면서 드는 생각이다. 

한국 기업이 인도네시아에 오게 된 이유, 한국 기업이 파산한 이유, 인도네시아에서 한국 신발업체들의 지속가능성, 인도네시아에서 자란 한국인 2세와 성인이 되어서 한국에 온 한국인 1세들의 다른 점, 새로 온 사람과 거리를 두는 이유 등. 뻔한 질문이고 뉴스, 책, 논문 등 여러 가지 컨텐츠를 통해 쉽게 답을 구할 수 있는 질문이다. 하지만 나는 인도네시아에 사는 한인만이 답할 수 있는 좀더 정확하고 설득력 있는 답을 찾고 싶었다. 그리고 한인사 인터뷰를 하며 그 답을 사람들로부터 듣고 있다. 

요즘 내가 만나서 질문하는 사람들은 목재산업, 봉제산업, 신발산업, 전자산업 등이 인도네시아로 진출하던 초기에 와서 기업의 흥망성쇠를 함께 하며 수십년을 살아낸 사람들이다. 또 꼬마 때 부모님을 따라 인도네시아로 와서 한국 학교, 인도네시아 학교, 영미권 국제학교, 한국 대학과 외국 대학 등을 다니며 성장기에 수많은 만남과 이별을 경험하며 경계에서 성장한 사람들이다. 인도네시아에서 계속 살 사람, 고국으로 돌아갈 사람 또는 다른 나라로 이주해 살 사람 등 책에 없는 답을 하는 그들을 보며, ‘사람이 책이다’라는 생각이 든다.

20151208114313_7810.jpg▲ 한국-인도네시아 걷기 대회가 2015년 8월16일 자카르타 중심가인 수디르만에서 열렸다.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일본 식민지배에서 해방됨을 기념하는 행사였다. [사진=데일리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에 사는 한국인의 정체성을 규정할 수 있을까? 할 수 있다면 어떻게 규정할 수 있을까? 사람들을 만나서 직접 이야기를 들으면서 처음 한인사 인터뷰를 시작할 때 예상했던 것보다 개개인의 경험이 훨씬 다양함을 확인한다. 인도네시아에서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JIKS)에 다닌 사람과 한국에서 한국학교에 다닌 사람은 얼마나 비슷할까? 인도네시아에서 JIKS에 다닌 사람과 영어권 학교에 다닌 사람은 생각하는 방식이 같을까? 한국인이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어나 영어로 공부하면서 외국인 공동체에서 성장했을 때와 인도네시아어로 공부하고 인도네시아인들 속에서 성장했을 때 현지에 동화되는 차이는? 이런 내용을 정리한 책이 있나? 그 책은 이렇게 여러 모습을 한 한국인의 모습을 얼마나 기록했을까? 

인도네시아 한인 1세, 1.5세, 2세 그리고 3세들은 ‘다양성 속의 통일(Bhinneka Tunggal Ika)’을 모토로 삼고 있는 인도네시아만큼이나 다양하게 살고 있다. 아직 글로 기록하지 못한 많은 이야기를 책장을 넘기듯 듣는다. 한인사에 기록할 다양한 한인들의 모습을 통해 인도네시아에 사는 한인들의 정체성이 드러나길 기대하며… [데일리인도네시아]

*이 글은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동시에 실립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