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인니 정상, CEPA 11월 타결 기대…"新남방정책 파트너"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인니 정상, CEPA 11월 타결 기대…"新남방정책 파트너"

기사입력 2019.06.29 11: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PYH2019062811930001300_P4.jpg▲ 문재인 대통령과 조꼬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28일 오후 G20 정상회담장인 인텍스 오사카 내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경전철 등 인프라 사업·자동차 분야 등에서 韓 기업 인니 진출 논의
文대통령 "방산협력 원만히 추진되길" 조꼬위 대통령 "우호관계 도약 노력"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조꼬 위도도(일명 조꼬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인도네시아가 한국의 신남방정책 핵심 파트너로서 조꼬위 대통령 임기 중 양국 관계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는 등 최상의 수준으로 발전됐음을 평가했다.

양 정상은 특히 한국과 인도네시아 당국 간 협의 중인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논의가 성공적으로 이뤄져, 올해 11월로 예정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협상 타결이 선언되기를 기대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아울러 인도네시아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경전철 등 인프라 사업에 우수한 기술과 경험을 갖춘 한국 기업이 최상의 협력 파트너가 될 것이라는 대화도 나눴다.

문 대통령은 또 자동차·유제품 등 분야에서 한국 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에 대해 조꼬위 대통령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방산 분야에서도 올해 4월 한국 기업이 인도네시아 잠수함 2차 사업에 참여하는 등 협력이 증진되고 있다는 점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국이 진행 중인 차세대 전투기 공동개발사업(KF-X/IF-X)도 원만히 추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치러진 인도네시아 대선에서 조꼬위 대통령이 연임에 성공한 것을 축하하고, 앞으로도 양국의 협력관계가 심화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조꼬위 대통령은 아세안과의 관계 강화에 대한 한국 정부의 협력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5년간의 재집권 기간에 양국 우호협력 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도록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올해 11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관계를 내실화하리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성공적 개최에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조꼬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