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선 불복 시위 중 총격에 사상자 발생…"제3 세력 개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선 불복 시위 중 총격에 사상자 발생…"제3 세력 개입"

반정부 폭동 유발 목적으로 시위대 겨냥 총격 가능성 제기
기사입력 2019.05.22 12: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난달 17일 치러진 인도네시아 대선이 조꼬 위도도(일명 조꼬위) 현 대통령의 승리로 마무리된 데 불만을 품은 야권 지지자들의 시위 현장에서 총상을 입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22일 CNN 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자카르타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부디 끄물리아안 병원에는 이날 새벽 선거감독위원회(Bawaslu) 앞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부상자 17명이 이송됐다.

이 병원의 파흐룰 W. 아르비 국장은 "오전 6시 15분까지 환자 17명이 들어왔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총상을 입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중 파르한 샤페로(30)란 이름의 현지인 남성은 등에 총을 맞은 상태로 실려 와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파흐룰 국장은 "이 밖에 종아리와 손, 어깨 등에 총상을 입어 다른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은 환자도 있다"고 말했다.

이들에게 총을 쏜 사람이 누구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인도네시아 경찰청의 데디 프라세띠요 대변인은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피해자들이 총상을 입은 경위와 사용된 총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시위 현장에 배치된 군경에게는 실탄과 화기가 지급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야권의 대선 불복 시위를 악용하려는 세력이 존재한다고 경고해 왔다.

불탄차량.jpg▲ 시위 중 불탄 차량 [사진출처: 자카르타지방경찰청]
 
현지 테러단체나 과격 성향의 야권 지지자들이 반정부 폭동을 유발할 목적으로 시위대에게 총격을 가한 뒤 경찰의 소행으로 덮어씌우려 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데디 대변인은 "간밤에 발생한 폭동에도 제3 세력이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실제, 경찰은 이달 초 야권의 대선 불복 집회 현장을 공격하려던 이슬람국가(IS) 연계 현지 테러단체 '자마 안샤룻 다울라'(JAD) 조직원 8명을 검거하거나 사살하고 고성능 폭발물과 총기 등을 압수했다.

21일 저녁에는 퇴역 장성과 현직 군인 등이 총기를 휴대한 채 대선불복 집회 현장에 들어서려다 적발돼 체포되기도 했다.

22일 새벽 Bawaslu 인근에선 야권 대선후보인 쁘라보워 수비안또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당) 총재의 지지자 수백명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시위를 벌이다 경찰과 충돌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시위대는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하며 진압을 시도하는 경찰에 맞서 화염병과 폭죽, 돌 등을 던지며 투석전을 벌였고 주변 가게와 차량 등을 불태우기도 했다.

야권 지지자들은 22일에도 자카르타 시내에서 대선 불복 집회를 이어가고 있어 재차 폭력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앞서, 인도네시아 선거관리위원회(KPU)는 전날 새벽 조꼬위 대통령이 55.5%의 득표율로 승리했다고 발표했다. 쁘라보워 후보는 44.50%를 얻는 데 그쳤다

하지만, 쁘라보워 후보는 정부, 여당이 개표조작을 비롯한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선거 불복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군 장성 출신 정치인인 쁘라보워 후보는 5년 전 2014년 대선에서 조꼬위 당시 투쟁민주당(PDI-P) 후보에게 6.2%포인트 차로 패했을 때도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헌법재판소에 소송을 제기했다가 패소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