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IOC 위원장으로부터 금장훈장 받아…"올림픽 성공, AG으로 이어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IOC 위원장으로부터 금장훈장 받아…"올림픽 성공, AG으로 이어져"

기사입력 2018.08.31 12: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재인.jpg▲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으로부터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등 올림픽에 공헌한 공로로 금장 훈장을 받은 뒤 악수치고 있다.
 
올림픽훈장 받은 문대통령 "남북관계 개선에 스포츠 큰 도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으로부터 올림픽 훈장 금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훈장을 받고 진행된 환담에서 바흐 위원장을 '죽마고우'라고 부르며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도움을 준 IOC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바흐 위원장을 처음 만나 평창올림픽을 논의할 때부터 북한을 참가시켜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자는 데 완벽한 일치를 보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위원장은 남북 단일기 공동입장과 단일팀 구성 승인은 물론, 북한 선수들이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게 쿼터를 배정해 주는 등 배려해줬다"며 "그 덕에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성공은 지금 펼쳐지고 있는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으로 이어져 스포츠가 남북관계 개선에 큰 도움이 되도록 해주셨다"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평창올림픽을 준비하고 치러내는 데 많은 협조를 해주신 데 감사를 드리고자 왔다"고 화답했다.

바흐 위원장은 "처음에 북한의 참가를 끌어낼 수 있을지 논의했던 기억이 생생하다"면서 "대통령께서는 이 훈장을 받으시기에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훈장은 IOC가 1975년 제정한 상으로, 올림픽 발전에 기여한 인사에게 금·은·동장을 수여한다.

한국에서는 김택수 전 대한체육회장, 박세직 전 서울올림픽 조직위원장, 이건희 삼성 회장,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이 올림픽 훈장을 받았다. 

훈장 수여식에는 유승민 IOC 위원과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