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시안게임]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의 감동, 2018년 아시안게임서 재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시안게임]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의 감동, 2018년 아시안게임서 재현

올해만 네 차례 단일팀 성사…2020년 도쿄서도 단일팀 추진
기사입력 2018.08.26 22: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6일 환호.jpg▲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북 단일팀(위) 선수들이 노를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우리는 하나다!"

남북 단일팀이 국제 종합 스포츠대회 사상 최초의 금메달이라는 역사를 새로 쓴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의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

시상식을 마친 뒤 단일팀 선수들과 관계자가 모여 기념촬영을 하면서 외친 구호다.

또 선수들은 일반적으로 '파이팅'이라고 하는 말 대신 '힘내자'로 바꿔 부르며 서로 어려울 때마다 용기를 북돋웠다.

이렇듯 남북이 하나가 돼서 국제 스포츠계에 커다란 감동을 안긴 시작은 1991년이었다.

당시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남북이 최초의 단일팀을 구성해 출전했고 여자 단체전에서는 현정화, 홍차옥(이상 남측), 리분희, 유순복 등이 활약한 단일팀이 '만리장성' 중국을 꺾고 우승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특히 중국이 절대 강세를 보이는 탁구라는 종목에서 일궈낸 결과여서 더욱 감동적이었다.

남북은 또 같은 해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도 단일팀을 구성해 출전했고 역시 8강이라는 기대 이상의 성적을 냈다.

이후 급진전할 것 같던 남북 체육 단일팀 구성은 번번이 논의 단계에서 한계에 부딪히며 결실을 보지 못했다.

그러다가 올해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단일팀 구성에 막혔던 물꼬가 터졌다.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에 단일팀이 구성된 것이다.

일부에서 반대 의견도 나왔으나 남북 선수들은 세계 정상급 팀들과 현격한 기량 차에도 굴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단일팀의 의미를 되새기게 했다.

이후로는 '단일팀의 원조' 격인 탁구가 5월 세계선수권과 7월 코리아오픈에서 단일팀을 다시 구성했다.

특히 7월 코리아오픈에서는 장우진과 차효심이 혼합복식 우승을 일궈내며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 여자 단체전 이후 27년 만에 단일팀 국제 대회 우승을 재현했다. 

또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여자농구와 조정, 카누 등 3개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했고 여자농구에서 단일팀 사상 국제 종합대회 첫 승리 기록도 남겼다.

여기에 멈추지 않은 단일팀은 카누에서 25일 여자 용선 200m 동메달로 국제 종합대회 사상 첫 메달까지 따냈고, 이날 첫 금메달까지 수확하며 한반도기를 펄럭이고 아리랑을 울려 퍼지게 했다.

남북은 앞으로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과 전국체전에 북측의 참가, 2020년 도쿄 올림픽 단일팀 추진 등으로 체육 교류를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26일 용선 시상식.jpg▲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딴 남북 단일팀의 한반도기가 게양되고 있다. 2018.8.26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500m에서 남북 단일팀이 금메달을 딴 것에 대해 "한강에서 땀 흘리던 젊은이들과 대동강에서 금메달의 꿈을 키우던 젊은이들이 한반도 전체에 기쁨을 줬다"며 "수고하셨고 고맙다"고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500m에서 남북 단일팀이 금메달을 딴 것에 대해 "한강에서 땀 흘리던 젊은이들과 대동강에서 금메달의 꿈을 키우던 젊은이들이 한반도 전체에 기쁨을 줬다"며 "수고하셨고 고맙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서 "단 20일 함께 훈련한 우리 팀이 시상대에서 아리랑을 울렸다. 참으로 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카누 용선은 신바람 나는 경기다. 고수부터 패들러, 키잡이까지 모두 한마음으로 북소리에 맞춰 노를 저어야 승리할 수 있는 경기"라며 "남북 선수들이 환상의 호흡으로 신나게 힘을 합쳐 가장 앞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부여군청 김현희 선수, 구리시청 변은정 선수, 전남도청 조민지 선수, 한국체대 정현정 이예린 선수와 북측의 정예성, 윤은정, 김수향, 차은정, 허수정 선수가 힘차게 노를 저었다"며 "북측 도명숙 선수가 북을 두드려 우리 선수들의 사기를 돋우고 리향 선수가 방향을 잘 잡아주었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다른 선수들도 항상 응원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파이팅! 남북 단일팀 파이팅! 선수들의 꿈과 한반도 평화 파이팅!"이라고 남겼다.[연합뉴스]

26일 문재인 대통령 페북.jpg▲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