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보물을 잉태한 항아리/김현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보물을 잉태한 항아리/김현숙

인문창작클럽 연재
기사입력 2018.07.20 05: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물을 잉태한 항아리

/김현숙 

자카르타 국립박물관 보물 관에서
할머니의 고추장 단지를 보았다
바스러질 듯 윤기 잃은 갈색 항아리가
시간이 머물지 않는 유리관 속에 누워있다

섭씨 1,000도가 넘는 머라삐의 용암과
천 년의 세월을 화산재 아래 버티며
금 세공품들을 품어낸 그 항아리

드라마틱한 이야기 하나 없이
농부의 곡괭이에 슈퍼보물을 잉태한 그는 
훤히 보이는 관 안에서 아직도 산후조리 중이라지

불 가마에 두 번 구워진 몸은
고열에 터진 황금장식 속 진흙처럼 말라붙고
컴컴한 배 속은 열기 식은 분화구만큼이나 공허하다

그래도 몸에 금칠 한 번 한적 없는 항아리가
보물 관의 한 가운데 누워있다
텅 빈 자궁을 훈장인 양 드러내고
에어컨 아래 빙하기를 견디고 있다

항아리1.jpg▲ 자카르타 박물관에 진열된 항아리 [사진: 조현영]
 

시작노트
자카르타에 있는 인도네시아 국립박물관에 가면 고향을 만날 수 있다.
장독대의 항아리와 오래된 사기그릇들, 할머니 옷장 속의 한복과 닮은 직물들, 절에서 보던 불상과 석상들……
실로 많은 것들이 유년의 기억에서 튀어 나온 듯 정답다.
그 중 유독 내 눈길을 잡아 끄는 건, 머라삐 화산재 속에서 천 년을 버티다 발견된 보물 관의 항아리다. 이를 보면 위대한 업적을 이룬 인물을 위해 무한한 희생을 바친 소박한 어머니의 모습이 느껴진다. 
가슴 뭉클한 잉태의 사연이 있는 그 곳, 오늘도 그 곳의 안부가 궁금하다. 


김현숙 
제17회 재외동포문학상 시부문 수상. PT.PYTHONIA(파이토니아) 대표. 파이톤가방을 만들며 다양한 활동을 하는 좋은 사람들과 교류

인문창작클럽(INJAK)
인문창작클럽 (인작: 회장 이강현)의 회원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전문인으로 구성되었으며, 개개인의 다름과 차이를 공유하고 교류하면서 재인도네시아 한인사회를 조명하는 새로운 시각이 되고자 노력하는 모임입니다.

* 이 글은 데일리인도네시아와 자카르타경제신문에 함께 실립니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