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술라웨시, 139명 태운 여객선 좌초·전복…최소 24명 숨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술라웨시, 139명 태운 여객선 좌초·전복…최소 24명 숨져

기사입력 2018.07.06 15: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침몰 선박.jpg▲ 2018년 7월 3일 남술라웨시 주 슬라야르 섬 인근 해상에 좌초된 여객선의 기울어진 갑판 위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TV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여객선이 139명을 태운 채 해안에 좌초해 전복되는 바람에 최소 24명이 바다에 빠져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전날 오후 2시 30분께 남(南) 술라웨시 주 슬라야르 섬 파바딜랑 해안에서 약 300m 떨어진 해상에서 여객선 'KM 레스타리 마주 호'가 좌초했다.

이 배는 승객 139명과 차량 48대를 실은 채 술라웨시 섬 비라항을 출발해 슬라야르 섬으로 이동하던 중 침몰 위기에 놓였다.

악천후와 높은 파도 때문에 낡은 선체에 물이 급격히 차올랐기 때문이다. 

선장은 침몰을 모면하려고 일부러 얕은 바다를 향해 배를 몰아 가라앉는 상황은 피했다. 하지만 배가 좌초하면서 옆으로 기울어져 승객 상당수가 물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수또뽀 뿌르워 누그로호 BNPB 대변인은 "사고 현장에서 74명을 구조하고 시신 24구를 수습했다"고 말했다.

나머지 41명은 선박 내부에 갇혀 있거나 구명조끼에 의지해 주변 해역을 표류하며 구조를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당국은 강풍과 파도 때문에 구조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1만7천 개가 넘는 섬으로 이뤄진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선 과적과 안전 불감증 등으로 인한 조난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지난달 18일에는 유명 관광지인 북(北) 수마트라 주 또바 호(湖)에서 정원이 40여명에 불과한 여객선이 200명이 넘는 승객과 오토바이 70여대를 실은 채 출항했다가 침몰했다.

구조되거나 시신으로 발견된 승객은 22명에 불과했다. 190여명으로 추산되는 나머지 승객은 전원 실종됐다.

이달 1일 밤에는 말레이시아로 불법 이주하려는 인도네시아인 44명을 태운 선박이 과적과 악천후 때문에 말레이시아 근해에서 전복되는 바람에 1명이 숨지고 18명이 실종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데일리인도네시아 & www.dailyindonesi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